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7월 20일 금요일 제9면

김락기.jpg
▲ 김락기 시조시인
오고가는

나달 속에

남긴 사연 얼마런가

말글을

심지 삼아

촉끝으로 켜온 세상

밝구나

저 크나큰 등불

꽃은 얼쑤 피고지고.

김락기 <시조시인/한국시조문학진흥회 명예이사장>

<저자 약력>

- 아호 ; 산강(山堈), 이름 ; 金洛琦

- 시조시인, 자유시인, 칼럼니스트, 한국시조문학진흥회 명예이사장, 한국문협 회원

- 작품집 ; 『삼라만상』, 『독수리는 큰 나래를 쉬이 펴지 않는다』, 『황홀한 적막』, 『고착의 자유이동』, 『수안보 속말』, 『몸·선·길에 관한 담론』, 『바다는 외로울 때 섬을 낳는다』 등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