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남시의회 위례북측도로 하남구간 방음터널 설치 강력 요구

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2018년 07월 19일 목요일 제0면

하남시 감일지구 위례북측도로 방음벽 시공과 관련, 입주예정자들이 LH는 물론 하남시와 시의회에 집단민원을 제기, 시의회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대응에 나섰다.

01.jpg
하남시의회 의원들은 19일 LH 하남사업본부, 하남시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위례북측도로 공사 현장을 찾아 하남구간에도 방음터널로 시공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시의원들은 송파구 구간에만 방음터널을 설치하기로 한 것은 형평성 시비가 있을 수 있으며, 방음벽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LH에서 추진하려는 복층저소음 도로 포장의 경우 내구연한이 짧아 유지관리 비용이 상승하기 때문에 방음터널 시공이 비용대비 효과 측면에서 유리하며, LH는 사업의 이익보다는 주민들의 편익을 고려해 반드시 방음터널로 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LH 관계자는 "위례북측도로 개통 시점인 입주 6개월 전 소음 실측을 통해 법적기준에 초과하는 결과가 나오게 되면 차후에 대책을 검토하겠다"라며 현 상황에서 방음터널로 시공을 변경하는데에는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했다.

방미숙 의장은 "위례북측도로 방음터널 민원뿐만 아니라 미사 망월천 산책로와 북측공원 부실공사 문제 등 LH의 부실한 사업으로 인해 주민들의 불만과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주민의 편의를 전혀 고려하지 않은 사업성 위주의 잘못된 행태는 반드시 고쳐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