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명∼서울고속도로 대안 찾아야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7월 23일 월요일 제11면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건설과 관련, 통과 구간 지하화를 요구하며 강력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부천시의회 도시교통위원회가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부천지역 통과 반대’ 주민청원을 만장일치로 찬성 의결했다고 한다. 하지만 국토교통부가 부천시의회 상임위에 참석해 사업 유보나 취소는 어렵다고 밝히고 주민의견을 청취해 안전성을 보다 고려하겠다면서 사업 추진 의지를 확고히 했다. 시민, 범시민단체는 물론 여야 지역 정치권까지 나서 지하화를 요구하고 있지만 국토교통부는 꿈적도 않는 상태다.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사업은 2003년부터 추진됐지만 노선이 통과하는 지방자치단체의 반대로 지연됐다. 부천시는 그간 다양한 생물종이 서식하는 작동산의 생태·녹지축을 훼손하고 도시의 연속성을 단절시킬 수 있다며 고속도로를 건설할 경우 부천구간 전체를 지하화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주민청원의 핵심에도 고리울초등학교 및 고강본동 지역의 발파와 굴착으로 인한 지반침하 피해, 차량 운행으로 진동과 매연 및 먼지 발생 등의 환경피해를 우려했다.

심지어 고강동 지역은 20~35년이 넘는 노후 아파트와 주택이 밀집돼 기존 노선대로 공사를 강행할 경우 안전 문제가 크게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심사 과정에서 의원들은 해당 사업은 그동안 부천시의 경우 동부천나들목 설치 계획 폐지와 부천구간 지하화를 요구하는 등 통과 구간 지자체가 지속적으로 백지화를 요구해왔는데도 사업이 강행되고 있다고 질타했다. 또 고강동 지역 출신의 시의원들은 고강동 지역은 김포공항의 항공 피해도 심각한데 지하 고속도로 사업으로 또 다른 피해를 겪게 된다며 사업 백지화를 주장했다.

인근 지자체인 광명시도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가 도덕산, 구름산을 남북으로 가르는 환경파괴 행위라고 반발하며 광명구간 전체를 지하화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 강서구는 기존도로 확장 없이 개통될 경우 교통 정체가 더 심해질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한 상태다. 국토부의 행보를 보면 실망스럽기 짝이 없다. 아무리 정책 방향이 옳아도 성난 대다수 주민들이 정부를 성토한다면 무슨 소용이 있는가. 이런 전후 사정을 따지면 국토부가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를 지하화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가장 중요한 것은 소통이다. 갈등하느라 효과적인 대안을 마련하지 못했던 구태를 벗고 토론의 장을 만들어야 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미친민자도로 2018-07-25 13:53:25    
돈많이 든다고 주민들 우회 제안에는 안된다..
사람보다 돈이 중요한 국토부의 양아치 마인드...
211.***.***.128
profile photo
서울시민 2018-07-24 16:55:42    
정신나간 국토부 당장 공사계획 철회하자 . 당당자가 안전확신도 못하면서 공사를 계획하다니. 이게 정신나간 사람들만 국토부에 근무하는건지.. 국토부 수장이 민자사업체에 뒷돈 거래해서 주민 안전을 철처히 무시한체 공사를 강행하는건지.. 검찰은 국토부와 코오롱 글로벌간의 관피아 담합을 철처히 조사해주길 바랍니다.
211.***.***.221
profile photo
공사반대 2018-07-24 14:09:40    
저 따위로 일하는 국토부라면 안전 검토도 날라리로 했겠지. 국토부 담당자 어느누구도 주민들이 걱정하는 안전 책임못지는 공사 이젠 중지함이 맞다.
211.***.***.221
profile photo
반대 2018-07-24 11:55:17    
부천ic는 지하통과하고 항동은 천왕산으로 우회하면 거리가 약800미터나 줄어듭니다. 일부 주민의 우려를 상당히 줄일수 있고 공사비도 줄일수 있습니다. 또한, 현재 소하Ic쪽에서 안양천 좌측 뚝방길로 들어가면 한강으로 바로 갈 수 있고요.
115.***.***.34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