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어린이집 청정무상급식 HACCP 비율 딜레마

인천시, 공동구매 60%로 높여 일부 시설 억지 동의 주장 논란
"가까운 곳서 개별구입 더 신선" 시 "자율 땐 지원금 유용 우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8년 07월 23일 월요일 제15면
19-급식.jpg
▲ 어린이집 급식.(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시가 추진 중인 ‘청정무상급식’ 사업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안전관리인증(HACCP) 업체 공동구매 비율이 과다해 오히려 급식의 질을 떨어뜨린다는 의견과 HACCP업체 공동구매 비율을 줄이면 청정무상급식 취지가 퇴색한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22일 시에 따르면 지역 내 2천155개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원생 7만8천여 명에게 매달 1인당 3만8천 원씩 연간 192억 원의 급식비를 지원하고 있다. 한 끼당 1천750원이던 지원금을 올해 평균 555원 올려 2천 원이 넘었다. 시는 어린이집에서 식재료를 살 때 60%는 HACCP업체(100여 개)에서 공동구매하도록 했다. 40%는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일반업체 구매가 가능케 했다.

지역 어린이집 91%가 HACCP업체 공동구매 비율에 동의한 상태다. 일부 어린이집 원장들은 청정급식을 해야 다른 보조금이 나오기 때문에 억지로 동의했다고 주장한다.

시가 공동구매 비율을 보건복지부 권고기준인 40%보다 높게 잡은 것은 올해 지원금을 늘린 만큼 아이들이 청정급식을 먹게 하기 위해서였다.

일부 어린이집 원장들은 공동구매 비율을 30∼40%까지 낮추거나 어린이집 자율에 맡기자는 의견을 내고 있다. 가까운 업체에서 식재료를 사 오면 더 신선한 급식을 공급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서는 공동구매 비율을 낮추면 어린이집에서 지원금을 유용할 수 있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시의 한 관계자는 "100여 명 이상 어린이집은 매달 수백만∼수천만 원의 급식비를 마음대로 쓸 수 있다"며 "이 돈을 노리고 공동구매 비율을 낮춰 달라고 하는 것이다"라고 귀띔했다.

시 관계자는 "70%까지 공동구매하던 것을 지역경제나 제도 정착을 위해 60%로 내린 것이다"라며 "비율을 더 낮추면 아이들이 저질 급식을 먹을 수 있어 지금 수준으로 유지하거나 어린이집 원장, 학부모, 시 관계자 등이 모여 토론회에서 결론을 내는 것도 방법이다"라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