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AG 축구 해외파 합류 시점도 ‘조 추첨 원점’도 골치

손흥민은 EPL 개막경기 뛰느라 조별리그 1차전 뛸 수 없는 상황 황희찬·이승우 합류일도 미확정
참가국 빠지고 추가되는 사이에 조 추첨 다시 진행될 날짜 미정 한국대표팀 훈련 등 차질 불가피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7월 23일 월요일 제13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남자축구 2연패에 도전하는 김학범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해외파 합류 시점을 놓고 진통을 겪고 있다. 여기에 대회 개최국의 준비 부족으로 조 추첨이 다시 이뤄지게 돼 평가전뿐만 아니라 출국 일정도 바뀔 수 있어 훈련계획 마련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김학범 감독은 22일 "손흥민은 토트넘이 8월 11일 개막전을 치르고 보내 준다고 했다. 황희찬(잘츠부르크)과 이승우(베로나)의 소속팀과는 여전히 조율 중이다. 아직 명확한 답변이 없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을 뛰고 오면 이동에 따른 피로 때문에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1차전을 뛸 수 없다. 황희찬과 이승우가 공격진 역할을 맡아 줘야 하는데 이들마저 아직 합류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다. 계속 조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올림픽 대표팀은 애초 31일 소집훈련을 시작한 뒤 8월 9일 국내에서 이라크와 평가전, 10일 말레이시아 현지로 출국해 14일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르기로 돼 있었다.

하지만 조 추첨에서 아랍에미리트(UAE)와 팔레스타인이 빠진 채 진행돼 무효가 됐다. 이 와중에 인도까지 참가하게 되면서 아시안게임에는 총 27개국이 출전하게 됐다.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와 아시아축구연맹(AFC)은 기존 조 추첨을 무효로 하고 재추첨하기로 했다. 하지만 언제 다시 진행할지 확정하지 못했다. 말레이시아와 태국 언론 등은 23일 조 추첨이 다시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고, 김학범 감독은 25일께로 내다봤다. 대한축구협회는 아직 AFC로부터 공식 통보를 받은 게 없다는 반응이다.

출전국이 27개국으로 되면서 6개 조 가운데 3개 조는 5개 팀, 나머지 3개 조는 4개 팀씩 이뤄지게 됐다. 5개 팀이 조별리그를 치르는 조는 경기 수가 4개 팀 조보다 한 경기 많이 지게 돼 첫 경기 일정도 14일에서 10일로 당겨진다.

한국이 4개 팀 조에 포함되면 기존 계획대로 ▶31일 소집 ▶8월 9일 평가전 및 10일 출국 ▶14일 조별리그 첫 경기의 일정대로 이어진다. 그러나 5개 팀 조에 재편성되면 소집 일정부터 모든 게 뒤죽박죽이 된다. 이라크와 평가전 일정도 불가능해지고 출국 일정도 8월 6일까지 앞당겨야 한다. 소집 일정을 앞당기려면 프로축구연맹과도 협의해야 해 축구협회는 물론 김학범 감독도 골치 아픈 상황에 빠진다.

김 감독은 "첫 경기가 10일이든 14일이든 손흥민의 조별리그 1차전 출전은 어렵다. 문제는 황희찬과 이승우다. 아직 언제 대표팀에 보내 주겠다는 이야기가 없는 상황에서 1차전 일정이 앞당겨지면 손흥민은 물론 황희찬과 이승우도 경기 출전이 불투명해진다"고 걱정했다.

황희찬의 소속팀인 잘츠부르크는 8월 7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3차 예선을 치러야 한다. 만약 아시안게임 첫 경기 일정이 10일로 당겨진 상황에서 황희찬이 소속팀 경기를 뛰고 대표팀에 합류하면 장거리 이동에 따른 체력 부담으로 손흥민처럼 조별리그 1차전 출전이 불가능해진다. 김 감독은 "개최국의 대회 준비가 엉망진창이라 걱정스럽다"며 "5개 팀이 있는 조에는 걸리지 말아야 한다"고 안타까워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