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성시, 민·관·학 연대로 ‘아동 권리 보호’ 앞장

‘아이 Can Do it 연대’ 발대식 육아센터·지역 학부모 등 협력 관련 정책 제안~모니터링 활동

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2018년 07월 23일 월요일 제5면
▲ 화성시가 20일 모두누림센터에서 아동의 권리를 지키는 민·관·학 거버넌스 ‘아이 Can Do it 연대’ 발대식을 열고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화성시 제공>
▲ 화성시가 20일 모두누림센터에서 아동의 권리를 지키는 민·관·학 거버넌스 ‘아이 Can Do it 연대’ 발대식을 열고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화성시 제공>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화성시가 지난 20일 모두누림센터에서 아동의 권리를 지키는 민·관·학 거버넌스 ‘아이 Can Do it 연대’ 발대식을 가졌다.

‘아이 Can Do It’은 아동의회를 통해 아이들이 직접 제안한 아동친화도시 브랜드로, 아동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도시라는 의미가 담겼다.

연대는 시 아동 관련 부서를 비롯해 시의회, 시 아동의회, 찾아가는 아동권리강사, 아동권리 옴부즈퍼슨, 화성소방서, 화성동·서부서, 화성오산교육지원청, 경기화성아동보호전문기관, 동탄행복한지역아동센터, 수원대학교, 동탄중앙이음터, 나래울청소년문화의집, 화성시육아종합지원센터, 학부모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앞으로 아동 관련 정책 제안 및 자문, 아동권리 침해사례 발굴·구제, 사후 모니터링 등을 담당하게 된다.

발대식은 새롭게 아동친화도시 추진위원으로 위촉된 김은희 시 육아종합지원센터장에게 위촉장 수여를 시작으로 연대 결의문 낭독, 아동친화도시 조성 경과보고, 아동권리 증진을 위한 간담회 등으로 진행됐다.

시 아동친화도시 추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황성태 부시장은 "민·관·학 촘촘한 연대를 통해 아동이 보호받고 차별 없이 존중받는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달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로부터 경기도에서는 4번째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로 인정받았으며, 찾아가는 아동권리 교육 확대 운영 및 어린이문화센터 건립 등 다양한 아동친화정책을 추진 중이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