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양시, 연현마을 주민 건강 지킨다 대기오염 유발 공장 이전·폐쇄 추진

주거환경 피해 관련 민원 대책 도와 협력 공영개발사업 실시 도시관리계획 변경 절차 진행

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2018년 07월 23일 월요일 제5면
안양시는 제일산업개발㈜과 연현마을 주민 간 갈등을 최소화하고 상생 방안을 찾기 위해 기존 공장의 이전 또는 폐쇄를 전제로 경기도와 협력해 공영개발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석수동 연현마을에 있는 제일산업개발 등 3개 업체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 및 악취, 날림먼지 등 주거환경 침해에 대한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으며, 이는 최근 연현초등학교 학생들의 등교 거부 사태로까지 이어졌다.

해당 지역은 용도지역 및 용도구역상 자연녹지지역 및 개발제한구역으로, 공영개발을 위해서는 국토계획법과 개발제한구역법 등의 관련 법령에 따라 개발제한구역 해제, 도시기본계획 및 도시관리계획 변경 등 행정절차를 거쳐야 한다.

시민들의 건강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도와 안양시는 협치를 통해 행정절차에 소요되는 기간을 최대한 단축하기로 했다.

최대호 시장은 "어른들의 잘못으로 인해 어린 학생들이 피해를 입은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연현마을 주민들의 숙원사업이 근본적으로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