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남시청 남자핸드볼팀 30일 창단

SK코리아리그 출전 목표로 훈련

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2018년 07월 24일 화요일 제13면
PYH2016072900160001300.jpg
▲ 임영철 감독 ./연합뉴스
하남시청 남자핸드볼팀이 30일 오전 11시 하남문화예술회관에서 창단식을 개최한다.

하남시는 지난해 9월부터 시내 체육인과 일반 시민 청원에 따라 공청회를 열고 남자핸드볼팀 창단에 대한 총의를 모았고, 올 1월부터 창단 작업을 본격화했다. 3월에는 2004년과 2008년 올림픽 여자대표팀을 지휘한 임영철 감독을 초대 사령탑에 선임했고, 남자 국가대표 출신 백원철을 코치로 영입했다. 같은 달 하남종합운동장 내에 사무실을 열고 4월 대한핸드볼협회 등록을 마쳤으며, 7월에는 선수 11명을 선발했다. 하남시청 남자핸드볼팀은 11월 개막하는 SK코리아리그 출전을 목표로 훈련 중이다.

시는 동부초, 남한중·고 등 각급 학교 핸드볼부가 있어 한국 남자핸드볼 발전에 크게 기여한 도시다. 창단식에도 동부초, 남한중·고 선수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