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속도로서 트레일러 바퀴 날아와 SUV 덮쳐… 일가족 네 명 사상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8년 07월 24일 화요일 제14면
고속도로를 달리던 대형 트레일러에서 빠진 바퀴가 반대편 차로로 넘어가 일가족이 탄 SUV를 덮쳐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치는 어처구니없는 사고가 발생했다.

23일 오전 10시 50분께 평택시 포승읍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면 서해대교 끝 지점에서 1차로를 달리던 A(47)씨의 싼타페 차량이 반대편에서 날아온 트레일러 바퀴에 부딪혔다. 이 사고로 조수석에 타고 있던 A씨의 아내(47)가 현장에서 숨졌다. 뒷좌석에 타고 있던 A씨의 큰딸(15)도 중상을 입었고, A씨와 작은딸(13)은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사고는 장호원에서 출발해 충남 당진으로 가기 위해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 3차로를 달리던 B(53)씨의 25t 트레일러에서 빠진 바퀴가 반대편 차로로 튕기면서 일어났다. 튕긴 바퀴는 A씨의 차량 조수석과 천장을 정면 충돌했다.

경찰은 B씨를 도로교통법상 안전운전 의무 위반 및 정비 불량,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평택=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