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시 숨막히는 폭염 속 농민 건강 지키기 총력전

시보건소 매일 22개 읍면동 농사 현장에 공중보건의·간호사 파견
체온·혈압 검사부터 열사병 예방법 설명까지 온열 피해 건강 체크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8년 07월 26일 목요일 제8면
폭염이 계속되자 평택시보건소가 농사 현장에 공중보건의와 간호사를 파견, 열사병 등 온열 피해에 취약한 농민의 건강 체크에 나섰다.

시보건소는 폭염이 계속되고 온열환자 대부분이 무더운 시간대에 농사일을 하다가 피해를 입음에 따라 보건소·읍면 보건지소·보건진료소의 공중보건의와 간호사를 농사 현장에 파견, 농민에게 얼음물을 제공하고 건강을 점검하고 있다. 그늘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면서 체온·혈압·당뇨검사를 하고 열사병 예방법을 설명하고 있다.

25일 오전 시보건소 공중보건의와 안중보건지소 간호사는 청북읍 후사리 박권식(37)씨의 3만여㎡ 밭에서 노각 수확 작업을 벌이는 농민 3명의 건강을 살폈다.

박 씨는 "오전 5시 30분부터 10시까지만 밭일을 하고, 수확한 농작물을 집으로 가져와 선별 작업을 하고 있으나 계속되는 폭염으로 엄청나게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공중보건의와 간호사는 폭염에 될 수 있으면 농사일을 하지 않아야 하고, 부득이 해야 할 경우에는 그늘을 찾아 자주 쉬면서 물을 많이 마셔 달라고 당부했다. 이들은 농민들에게 얼음물과 부채, 스프레이형 해충기피제 등을 제공했다.

김영호 시보건소장은 "폭염이 보름 이상 계속되면서 농민의 온열 피해 우려가 커 공중보건의와 간호인력을 22개 읍면동 농촌 현장에 매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평택=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