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 ‘베네팔리·플릭사비’ 유럽시장서 약진

바이오에피스 상반기 실적 2억5430만 달러 매출 올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8년 07월 26일 목요일 제7면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올해 상반기 유럽에서 바이오시밀러 2종(베네팔리와 플릭사비)으로 약 3천억 원에 달하는 매출을 올렸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바이오젠은 실적 발표를 통해 올해 상반기 ‘베네팔리’와 ‘플릭사비’의 유럽 내 총매출액이 2억5천430만 달러(약 2천800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2% 늘었다고 밝혔다. 바이오젠은 유럽에서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 베네팔리, 플릭사비 등을 판매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베네팔리와 플릭사비의 연간 매출액인 3억7천980만 달러의 67%를 상반기에 달성한 것이다. 제품별로는 베네팔리가 2억3천650만 달러, 플릭사비가 1천780만 달러의 반기 판매고를 올렸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54%, 612% 늘어난 수치다.

특히 올해 2분기에는 베네팔리가 1억1천56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0% 늘었고, 플릭사비는 1천120만 달러로 489% 증가했다.

한편 하반기에는 휴미라 바이오시밀러인 ‘임랄디’의 출시가 예정돼 있어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지속적인 실적 상승이 기대된다고 업계는 내다봤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