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평사격장 훈련 피해 ‘이제 그만’

포천시민 500여 명 총궐기대회 국방부·미군에 근본 대책 요구

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2018년 07월 27일 금요일 제9면
▲ 박윤국 포천시장이 영평사격장 폐쇄를 위한 포천시민 총궐기대회에서 사격장으로 인한 시민피해 문제 해결 의지를 밝히고 있다. <포천시 제공>
▲ 박윤국 포천시장이 영평사격장 폐쇄를 위한 포천시민 총궐기대회에서 사격장으로 인한 시민피해 문제 해결 의지를 밝히고 있다. <포천시 제공>
포천시 사격장 등 군 관련 시설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지난 25일 영평사격장 정문 앞에서 영평사격장 폐쇄를 위한 포천시민 총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영평사격장 인근 주민 500여 명이 참석한 총궐기대회는 64년간 국가안보를 이유로 감내해 왔던 영평사격장 관련 군사훈련 피해에 대한 중앙정부와 미군 측의 근본적인 대책을 촉구했다.

이길연 대책위원장은 "그동안 수차례 중앙정부와 미군 측에 우리의 피해 현실을 알리고 개선책 마련을 촉구했으나 피부에 와 닿는 변화를 느끼지 못하고 있다"며 "현 세대의 고통을 더 이상 후손들에게 대물림하지 않도록 해결책을 마련하라"고 호소했다.

박윤국 시장도 "영평사격장으로 인한 지난 64년의 피해는 우리 시의 최대 현안으로, 문제 해결을 위해 시민 여러분과 끝까지 함께 하겠다"며 "중앙정부와 미군 측에 시민의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범정부 차원의 영평사격장 갈등관리협의회 등 다각적 협의채널을 통해 인근 지역주민들의 안전 보장과 민·관·군 상생 발전을 위한 대책이 수립될 수 있도록 국방부 및 미8군 측과 적극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