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 미세먼지 저감 프로젝트 시동 건다

시, 2022년까지 대기질 개선 먼지 농도 47㎍/㎥ 이하로 민선7기 클린도시 조성 박차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8년 07월 30일 월요일 제5면
평택시가 민선7기를 맞아 시민이 행복한 환경우선 클린도시 조성을 위해 평택만의 미세먼지 특별대책인 ‘평택 푸른 하늘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29일 시에 따르면 서풍과 남서풍이 주로 부는 평택은 경기서남부에 위치해 중국을 비롯한 충청지역 화력발전소, 산업단지, 각종 도시개발 등의 지리적 영향을 많이 받고 있다. 또 시 자체적으로 발생되는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도내에서 3번째로 높은 연간 약 3만9천t이다.

‘평택 푸른 하늘 프로젝트’는 그간 추진해 오던 미세먼지 저감사업에 신규 과제를 추가·보완해 현재 62㎍/㎥인 시 미세먼지 농도를 2022년까지 47㎍/㎥ 이하로 낮춰 환경정책기본법상의 대기환경기준인 50㎍/㎥ 이내로 대기질을 개선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배출원 조사 분석을 통한 체계적인 감축, 시민 건강 보호 및 소통 강화, 과학적 분석 및 정보 제공, 이웃 지자체(기관) 협력 강화 등 네 분야에 대해 7대 중점과제(36개 세부추진사업)를 선정, 적극 추진을 통해 시민이 행복한 깨끗한 도시환경의 평택을 조성하는 계획을 목표로 추진 전략을 세웠다.

시 관계자는 "미세먼지 저감 효과는 단기간에 나타나기는 어려움이 있기에 미세먼지 특별관리대책 TF를 구성, 지속적으로 추진·관리함은 물론 현재 진행 중에 있는 ‘평택시 미세먼지 농도 분석을 통한 기여율 평가 및 대기질 개선 방안 연구용역’의 결과를 이 프로젝트에 반영해 미세먼지 특별관리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또 "미세먼지 관리에 대한 진행사항을 시민과 함께 하는 소통토론회 등을 통해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평택=김진태 기자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