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 친환경급식지원센터 설립 추진

식재료 공급 주체 일원화 등 검토 민관 거버넌스 형태로 운영 방침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8년 07월 30일 월요일 제21면

경기도가 ‘학교급식’ 업무를 전담할 별도의 사업소 설치를 추진할 전망이다.

 도는 민관 거버넌스 형태의 ‘경기도 친환경급식지원센터’를 설립, 분산된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 주체를 일원화하는 등의 방안을 검토 중이다.

 29일 도에 따르면 친환경급식지원센터 설치·운영안을 검토 중으로, 이르면 10월께 급식지원센터 설립이 가시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도의 ‘친환경급식지원센터 설치 등 친환경급식 정책추진 방향’(안)을 보면 학교급식 참여 업체 선정 등 주요 정책 결정은 현재 도 산하기관인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에서 위탁받아 수행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급식 식재료는 학교에서 입찰을 통해 구매하고 있지만 일부 식재료(2천23개 교)는 도가 친환경 식재료와 일반 식재료의 차액을 지원하며 학교에 공급 중이다. 고양·광명·김포 등 도내 15개 시·군에 설치된 자체 급식지원센터에서도 수산물과 가공식품을 공동 구매해 납품하는 등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 주체가 분산돼 있는 상황이다.

 도는 ‘친환경 무상급식 비율 상향’ 등 이재명 지사의 공약 이행 및 일관된 식재료 공급 정책을 위해서는 식재료 공급 주체가 하나로 통합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도는 기존 도에서 담당하던 학교급식 물류센터 운영, 우수 축산물 학교급식 업무 등과 농식품유통진흥원이 맡아 온 학교급식 참여 업체 선정 등의 주요 업무를 급식지원센터로 통합하겠다는 방침이다.

 급식지원센터는 도와 교육청, 민간이 참여하는 민관 거버넌스 형태의 사업소로 꾸릴 방침으로 현재 운영 중인 친환경농산물유통센터 내 설치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급식지원센터에 필요한 인력은 기획관리팀, 학교급식1·2팀, 공공급식팀, 교육운영팀, 생산관리팀, 계약정산팀 등 7개 팀의 32명 규모다. 센터장은 4급 서기관이 맡는다.

 또 민관 거버넌스 실행을 위해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운영위원회 및 품목별 위원회 등도 구성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아직은 전체적인 설립 구상 스케치 단계로, 세부적 사항들에 대해서는 관련 주체들과 논의를 해 봐야 한다"며 "설립 추진을 위해 도 조직팀과도 가능 여부 및 시기 등을 조율 중"이라고 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