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AG 축구팀, 9일간 네 차례 경기

조별리그 초반 손흥민 등 빠지고 빡빡한 일정이라 체력 안배 중요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7월 31일 화요일 제15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9일 동안 4경기를 치르는 ‘지옥 일정’을 소화한다.

대한축구협회가 30일 발표한 경기 일정에 따르면 대표팀은 8월 12일 오후 6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바레인과 조별리그 E조 1차전을 치른다. 이틀 휴식한 뒤 15일 오후 9시 강호 아랍에미리트와 2차전을 소화하는데, 이날 승자가 사실상 E조 1위를 차지할 것으로 보여 접전이 예상된다.

대표팀은 하루 쉰 뒤 17일 오후 9시 말레이시아와 3차전을 치르고 이틀 휴식 후 키르기스스탄과 마지막 경기를 뛴다.

무더운 날씨 속에 많은 경기를 치러야 하는 대표팀은 체력 안배에 힘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더군다나 손흥민(토트넘·8월 13일 합류), 황희찬(잘츠부르크·8월 10일 합류), 이승우(베로나·8월 8일 합류)는 초반 경기 출전이 힘들어 힘든 일정을 소화해야 하는 김학범 감독의 고심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