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데르센 ‘생존축구’에 동화되다

인천Utd 감독 쇄신 효과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7월 31일 화요일 제15면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의 별명은 ‘생존왕’이다. 2013년 K리그 승강제 도입 이후 2014시즌부터 4시즌 연속 2부 리그 강등 위기를 맞았지만 막판 ‘불꽃 투혼’으로 1부 리그에 남았기 때문이다.

이번 시즌에도 예감은 틀리지 않는 듯하다. 인천은 올해 정규리그 2라운드에서 첫 승리한 뒤 3~18라운드 16경기 연속 무승(7무9패)으로 최하위권을 면치 못했다. 그러다 ‘안데르센 효과’로 반등을 시작했다.

인천은 19~20라운드에서 FC서울(2-1)과 전남 드래곤즈(3-1)를 연속 격파하고 꼴찌에서 10위로 올라서 강등권에서 탈출했다. 최하위 대구FC(승점 14)와 승점 2 차이밖에 안 나지만 팬들은 달라진 인천에서 ‘1부 잔류’의 희망을 엿보고 있다.

인천의 변화는 6월 욘 안데르센(55·노르웨이·사진)감독 부임 이후 감지됐다. 안데르센 감독은 북한 축구대표팀 사령탑을 맡아 국내에도 널리 알려진 지도자다. 5월 이기형 감독과 결별한 인천은 안데르센 감독과 접촉해 ‘강등권 탈출’ 임무를 맡겼고, 28일 전남을 꺾으면서 마침내 강등권 탈출에 성공했다.

안데르센 감독은 7일 전북 현대와 K리그 데뷔전에서 3-3, 이어진 강원FC전에서도 3-3, 경남FC(0-3패)와 수원 삼성(2-5패)전 연패로 아쉬움을 남겼다. 부진한 모습을 불안하게 지켜봐야 했다. 하지만 인천은 19~20라운드 연속 1실점에 그치고 모두 이겨 시즌 첫 연승을 맛봤다. 인천은 1~14라운드 승점 8을 따냈지만 안데르센 감독 부임 이후 6경기에서 승점 8을 챙겼다.

안데르센 감독이 원하는 축구 스타일은 독일 분데스리가 득점왕 출신답게 활동량이 많은 공격축구다. 구단 관계자는 "감독이 선수들과 첫 훈련을 치르고 나서 ‘계획한 훈련량의 90%도 안 했는데 선수들이 힘들어했다. K리그는 선수들이 많이 뛴다고 했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고 했다. 한국 선수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다시 만들어야 하느냐는 고민까지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안데르센 감독은 자신의 스타일을 바꾸지 않고 월드컵 휴식기에 동계훈련에 버금가는 담금질로 선수들의 체력을 키웠다.

안데르센 감독이 가져온 또 다른 변화는 선수단 기강 확립이다. 인천은 그동안 고참 선수들과 주니어급 선수들 간 보이지 않는 신경전 때문에 하나로 뭉치지 못했다. 이상한 기류를 감지한 안데르센 감독은 고참급 선수들을 불러모아 놓고 "팀 분위기를 고참이 만들어야 한다. 하지만 고참은 기량도 갖춰야 한다. 고참들이 헌신적으로 노력해야 후배들이 따라온다"고 훈계했다. 이에 고참급 선수들은 다리에 쥐가 날 때까지 뛰면서 공격포인트를 쌓았다. 더불어 외국인 선수를 홀대했던 일부 선수들을 혼냈고, 이름값을 빼고 훈련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준 선수들에게 출전 기회를 주다 보니 팀 분위기도 달라지기 시작했다.

그는 여름 이적시장에서도 추천받은 선수를 철저하게 평가해 기존 선수보다 나을 게 없으면 아예 뽑지 않았다. 비슷한 기량이면 구단에 충성심이 있는 기존 선수들을 더 활용하고, 새로운 선수를 뽑을 비용을 선수단 복지에 투자하는 게 낫다는 생각이다.

구단 관계자는 "안데르센 감독이 가장 자주 쓰는 말이 ‘퀄리티(Quality) 있는 선수’다. 외국인 감독답게 나이에 상관없이 훈련과 실전에서 실력을 보여 주는 선수를 기용하는 게 원칙이다. 이러다 보니 고참급 선수는 물론 후배들도 더 열심히 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