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시 "공직사회 성희롱 강력 대처"

혐의 공무원 조사 결과 따라 道에 징계 의뢰·직위 해제 방침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8년 08월 01일 수요일 제5면
정장선 평택시장은 최근 시청에서 발생한 간부공무원의 성희롱 사건<본보 7월 31일자 18면 보도>에 대해 엄정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31일 밝혔다.

정 시장은 "직장 내 성희롱 사건은 공직 내부 사기를 저하시키고, 시민에게 큰 실망감을 주는 범죄"라며 "성희롱 혐의자를 철저하게 조사해 절차에 따라 강력하게 징계하라"고 지시했다.

또 "직장 내 성희롱은 인간의 존엄성에 큰 상처를 입히는 중대 범죄다. 다시는 이런 불미스러운 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며 "직원, 간부공무원, 시장이 서로 소통하며 일하고 싶은 직장분위기를 조성하고 성 관련 범죄를 근절시키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피력했다.

이번 간부공무원 성희롱 사건과 관련, 시는 직원 상담 과정에서 성희롱 사례를 인지해 즉시 성희롱고충상담소에 사실을 알려 지난 5월 30일부터 정밀조사가 진행됐다.

지난 19일 개최된 성희롱고충심의위원회에서 간부공무원이 여직원을 성희롱했다는 결과를 23일 보고받은 정 시장은 즉시 철저한 조사와 함께 혐의 공무원을 ‘인사조치’하라는 지시를 내렸으며, 당사자는 27일자로 타 부서에 전보 조치된 상태다.

시 감사관실은 "조사가 빠르게 진행 중이며, 조사 결과에 따라 다음 주 초 경기도에 징계를 의뢰함과 동시에 직위해제할 방침이다"라며 "경기도 인사위원회의 징계 의결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전했다.

시는 성희롱·성폭력 근절을 위해선 간부공무원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인식해 5급 이상 공무원을 대상으로 사전 예방교육을 우선 실시할 계획이며, 점차적으로 전 직원들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평택=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