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전자, 힘 빠진 신기록 행진

올 2분기 영업이익 5.7% 늘어 7분기 만에 전분기 대비 감소세 갤럭시S9·디스플레이 등 부진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8년 08월 01일 수요일 제6면
삼성전자는 올 2분기에 14조8천700억 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고 31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4조670억 원)보다 5.7% 늘어난 것이다. 그러나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전분기(15조6천420억 원)보다는 4.9% 줄어들면서 7분기 만에 처음으로 전분기 대비 감소세를 기록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61조10억 원)보다 4.1% 감소한 58조4천800억 원으로, 최근 4분기째 이어가던 ‘60조 원대 매출’을 지키지 못했다. 전분기(60조5천640억 원)보다도 3.4% 줄어든 수치다.

반도체 사업은 매출 21조9천900억 원, 영업이익 11조6천100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분기에 세웠던 역대 최고 기록(11조5천500억 원)을 또다시 갈아치웠다.

반면 디스플레이 사업은 매출 5조6천700억 원에 영업이익이 1천400억 원에 그치면서 부진했다.

스마트폰 등 IM(IT·모바일)사업 부문은 매출 24조 원과 영업이익 2조6천700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 갤럭시S9을 포함한 플래그십 모델 판매 감소와 마케팅 활동 강화에 따른 비용 증가 때문에 실적이 기대를 밑돌았다.

소비자가전(CE) 부문은 신제품 QLED TV 판매 호조와 UHD(초고화질)·초대형 TV 등 고부가 제품 판매 확대에 힘입어 매출 10조4천억 원에 5천100억 원의 영업이익을 내면서 지난해보다 이익이 크게 늘어났다.

모처럼 사상 최고 실적 행진을 중단한 삼성전자는 3분기에 신기록 달성을 위한 재시동을 걸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하반기 전망과 관련해 "견조한 메모리 시황이 지속되고 플렉시블 OLED 패널 공급이 확대되면서 부품사업을 중심으로 상반기 대비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낙관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