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스타트업, 실패 없는 中 진출 발판

경기혁신센터-스마일게이트 ‘고 차이나 랩’ 프로 공동 운영
현지 실정·제품 경쟁력 등 파악 16일까지 참여 접수 4주간 진행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2018년 08월 01일 수요일 제6면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와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오렌지팜이 중국 진출을 희망하는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총 4주간의 중국 진출 지원 프로그램인 ‘Go China Lab’을 공동 운영한다.

31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 따르면 Go China Lab 프로그램은 중국 진출을 계획 중인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분야의 스타트업이 중국 현지에서 직접 파트너를 발굴하고 중국 유명 벤처캐피털(VC) 및 유사 분야의 스타트업과의 교류를 통해 진출 가능성을 점검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현지 시장에 대한 이해와 자사의 기술·제품 경쟁력 등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참가 대상은 AI 및 IoT를 활용한 H/W, S/W 스타트업이며, 접수는 이날부터 8월 16일까지 오렌지팜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된다. 총 5개 스타트업을 선발해 집중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며, 선발된 스타트업은 8월 27일부터 9월 21일까지 4주간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프로그램은 국내 1주, 중국(베이징) 3주, 총 4주 일정으로 진행되며 국내에서 진행되는 1주의 준비기간 동안은 중국 현지에서 효율적인 업무 수행을 위해 ▶중국 현지 인턴 일대일 매칭 ▶중문 사업자료 준비 ▶투자자 및 파트너 매칭 지원 등을 진행한다. 본격적으로 중국 베이징에서 진행되는 3주 동안에는 ▶중국 VC 투자심사역의 일대일 멘토링 ▶중국 법무·세무·특허 등 초기 진출 관련 멘토링 ▶현지의 유사 분야 스타트업 네트워킹 ▶사업파트너 및 투자사 매칭 지원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오렌지팜 베이징센터의 협력 파트너이자 중국 3대 엔젤펀드 운용사로서 인큐베이션센터를 운영 중인 이노엔젤과 함께 운영해 참가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3사가 협력한다. 10월에는 국내에서 글로벌 진출을 준비 중인 스타트업과 글로벌 프로그램 운영 창업기관, 각 분야 전문가를 초청해 상호 교류를 위한 워크숍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경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Go China Lab은 중국 시장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으로, 중국 시장에 도전하는 스타트업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기 위해 기획했다"며 "경기센터는 이 밖에도 다방면으로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지원사업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