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리경찰서, 특수형광물질 도포로 여성안심 화장실 시범운영

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2018년 08월 02일 목요일 제16면

구리경찰서는 도내 최초로 여성 상대 불법촬영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공중화장실 내부에 특수형광물질 ‘핑크가드’도포 사업을 시범적으로 실시해 나가고 있다고 1일 밝혔다

구리경찰서.jpg
여성화장실전용 신형특수형광물질(일명·핑크가드)은 투명한 성분으로 육안으로는 식별이 어렵고 화장실에 침입한 범인의 신체나 의류 등에 특수형광물질이 묻게 되면 쉽게 지워지지 않아 범인 추적에 사용될 수 있다.

또한 자외선 특수 장비를 비추면 핑크색으로 발광해 범죄예방, 범인색출 및 증거물 확보 등에 도움을 주게 된다.

이번 사업은 공동체치안을 활성화 차원에서 제조업체와 경찰은 불법촬영이 우려되는 화장실 내벽 및 칸막이에 형광물질을 도포했다.

이어 이를 안내(경고)하는 ‘안내(경고)판’을 화장실 입구에 부착해 범죄 심리를 사전 차단하는 등 화장실 이용 여성들에게 심리적 안정감을 줄 수 있도록 했다.

변관수 서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지역주민 의견을 수렴하고 실효성을 분석해 지자체 및 업체와 협조해 사업 확대를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구리=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