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하영 시장 ‘모두가 상생하는 김포’ 제안

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2018년 08월 02일 목요일 제5면
취임 한 달은 맞은 정하영<사진> 김포시장이 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통·상생·참여·공정한 김포’를 만들어 가는 데 주력해 나가겠다고 표명했다.

정하영 시장은 모두가 소통하는 김포, 모두가 상생하는 김포, 모두가 참여하는 김포, 모두에게 공정한 김포 등 4가지 시정 방향을 제시하며 "민선7기의 시작과 끝은 시민·언론·공직자와의 소통"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500인 원탁회의, 24시간 열린 시장실 운영, 대중교통기획단 구성을 제안하고 "명함에도 휴대전화 번호를 명기해 누구와도 소통이 가능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어 "도심과 농촌 두 지역이 서로 보완하며 상생할 때 김포의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한다"며 "도시는 도시답게, 농촌은 농촌답게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정 시장은 특히 "김포는 한강신도시가 조성되면서 신도시 지역과 원도심, 5개 읍·면지역 간 불균형이 심화돼 있고, 신도시 지역 또한 인프라 부족으로 시민들의 불만과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부시장을 비롯한 국·과장이 책임을 지고 운영하는 ‘책임행정제’를 도입하고, 공약과 민원을 직접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장행정을 통해 김포시의 교통, 교육인프라, 보육, 복지와 문화 등 다방면에 걸친 문제에 대해 심도 있는 검토와 함께 시 조직 개편을 준비하고 있다"며 "완전하지는 않겠지만 최대한 많은 부분을 반영하겠다"고 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