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분당서울대병원,"췌장 크기 작고 지방 축적 많은 한국인, 당뇨병 잘 걸려"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8년 08월 01일 수요일 제0면

2018080101010000598.jpg
▲ 임수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제공
한국인이 서양인에 비해 췌장의 인슐린 분비능이 떨어져 당뇨병에 잘 걸리는 것으로 연구됐다.

서양인과 체구도 다르고, 식사량도 작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어떤 이유로 당뇨병에 잘 걸리는지 명확하게 밝혀진 근거가 없었는데, 췌장의 크기가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학계가 주목하고 있다.

1일 분당서울대병원에 따르면 내분비내과 임수 교수팀은 비슷한 체격과 연령대의 한국인과 서양인을 대상으로 췌장의 크기와 인슐린 분비능을 비교해 당뇨병과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컴퓨터 단층촬영(CT)을 통해 한국인과 서양인의 췌장 용적(볼륨) 및 췌장 내 지방 함량, 췌장 베타세포에서의 인슐린 분비능과 당대사능을 측정해 췌장의 크기 및 지방함량과 인슐린 분비능 사이의 관련성에 대해 분석했다.

연구는 체격이 유사한 30대 연령의 한국인과 서양인 각 4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기본 혈액 검사에서는 공복혈당 및 당화혈색소 수치는 양쪽 그룹에 차이가 없었다.

총콜레스테롤, 중성지방, HDL-콜레스테롤, LDL-콜레스테롤도 그룹 간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췌장의 용적을 비교한 결과, 한국인이 서양인에 비해 췌장의 크기가 12.3% 정도 작았으며, 오히려 췌장 내 침착된 지방의 양은 서양인에 비해 22.8% 더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가장 중요한 췌장의 기능에 있어서 한국인은 췌장의 크기가 상대적으로 큰 서양인에 비해 인슐린 분비능이 36.5% 정도 떨어진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2018080101010000599.jpg
▲ 한국인과 서양인(미국인)의 췌장 크기 비교
서양인과 체형이 비슷하다 하더라도 한국인 췌장의 절대적인 크기가 작고, 췌장에서의 인슐린 분비능이 감소해 결국 당뇨병 발생에 취약해 진다는 것을 시사한다는 의미다.

특히 한국인은 동인한 체구의 서양인에 비해 췌장의 크기가 작아 췌장의 인슐린 분비능이 저하되고, 췌장 내 침착된 지방이 기능을 더 악화시켜 혈당 조절을 어렵게 하면서 당뇨병에 보다 쉽게 노출되는 것이다.

임수 교수는 "최첨단의 컴퓨터 단층 촬영 기법을 이용해 췌장의 볼륨을 정확하고 객관적으로 측정했다는 점, 한국인과 서양인을 비교했다는 점, 췌장기능을 정밀하게 측정했다는 점에서 연구 성과와 의미가 있다"며 "무엇보다도 20세 이상의 한국인 10%(400만 명 추산)가 당뇨병을 앓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당뇨병 환자 증가 원인에 대한 새로운 근거를 제시했다는 부분에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세계 최초로 한국인과 서양인의 췌장 크기와 기능을 비교한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적 과학 저널인 ‘Diabetes, Obesity and Metabolism(당뇨병·비만·대사 연구지)’에 게재됐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