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교육청, 화성 고교평준화 본격 추진

도·농 복합지 타당성 조사 착수 긍정 결과 땐 2021년 학생 배정 도내 평준화지역 확대여부 촉각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2018년 08월 03일 금요일 제12면
경기도교육청은 아직 비평준화지역으로 남아 있는 화성시의 고교평준화를 추진하기 위한 타당성 연구에 착수했다고 2일 밝혔다.

경기도내에서 네 번째로 면적이 넓고 생활권이 동·서부권으로 나뉘어져 있는 화성시는 도·농복합지역의 특성상 인구밀집지역(동부)과 달리 농촌지역(서부)은 학교 수가 적어 학생들의 통학거리도 멀다. 이 때문에 그동안 지역 내에서는 평준화 도입에 대한 요구가 계속돼 왔다.

도교육청은 타당성 연구를 통해 ▶학교 간 거리 ▶지역적 특성 및 통학 여건 ▶학교군 설정 방법 ▶학생 배정 방법 ▶학교 간 교육격차 해소 계획 ▶비선호 학교 해소 계획 ▶단위학교 교육과정 다양화·특성화 계획 등을 분석, 학교군 설정과 학생 배정 및 학교 간 격차 해소 방안 등을 도출할 계획이다.

10월 초께 타당성조사 결과가 나온 이후 평준화 추진이 이뤄질 경우에는 2020년 3월 ‘고등학교 입학전형 기본계획’에 화성시 고교평준화 계획이 반영되고, 학생 배정은 2021년 3월부터 이뤄질 전망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화성지역 서부권에는 읍 단위마다 학교가 하나밖에 없고, 지리적으로 거리가 멀어 교통이 굉장히 불편하다"며 "평준화지역으로 전환되면 도·농복합지역에 맞는 새로운 형태의 학군 및 구역이 설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도내 고교평준화 지역은 수원과 성남, 안양권(안양·과천·군포·의왕), 고양, 부천, 광명, 안산, 의정부, 용인 등 모두 9개 학군이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