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휴대전화 사용 중 보행사고 1.6배 급증 용인시, 횡단보도 바닥에 신호등 달다

중앙시장 사거리 시범 운영

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2018년 08월 03일 금요일 제5면
용인시는 ‘스몸비(Smombie)’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용인중앙시장 사거리 횡단보도 앞에 바닥 신호등을 설치했다고 2일 밝혔다.

스몸비는 스마트폰을 사용하느라 주위를 제대로 살피지 않고 걷는 보행자를 부르는 말로,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스마트폰 관련 교통사고가 2.2배 증가했으며, 보행자 관련 사고는 1.6배 늘었다.

바닥 신호등은 눈높이 이상으로 설치하는 일반 신호등과 달리 횡단보도 앞 보도에 LED 모듈을 설치하고 보행신호와 연계해 바닥에 녹색등과 적색등이 켜지도록 했다.

스마트폰 몰입으로 횡단보도 교통안전사고가 증가하자 이를 줄이고자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이 전국 10곳에 바닥 신호등 시범 설치를 추진 중이다. 경찰은 앞으로 10곳의 바닥 신호등 운영 결과를 분석한 뒤 심의를 통해 교통안전시설물로 승인할지를 결정한다.

시 관계자는 "교통사고 위험이 큰 지역을 중심으로 설치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