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초월물류단지도 벅찬데… ‘교통지옥’ 될 판"

광주 학동리 주민들 ‘학동물류단지 관련 합동설명회’서 조성 반대 시위
도로 확포장·연간 세수입 130억 원 등 시행업체 발표에도 싸늘한 반응

박청교 기자 pcg@kihoilbo.co.kr 2018년 08월 03일 금요일 제8면
▲ 광주시 학동리 주민들이 ‘학동물류단지 합동주민설명회’에서 조성 반대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 광주시 학동리 주민들이 ‘학동물류단지 합동주민설명회’에서 조성 반대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광주 학동물류단지(학동리 산 164번지 일원) 조성을 위한 합동주민설명회가 주민들의 반발로 파행을 겪었다.

초월읍 학동리 주민들은 지난 1일 오후 2시 초월읍사무소 3층 대강당에서 열린 설명회 시작 15분 전부터 피켓을 들고 거친 욕설과 함께 "사업설명회 자체가 주민들을 기만하고 있다"며 "물류단지 결사반대"를 크게 외쳤다.

주민들은 "이미 아시아 최대 규모라고 자랑하는 초월물류단지로 인해 고통을 겪고 있는데 또다시 대규모 물류단지를 조성하는 것은 주민들을 극심한 교통지옥에 몰아넣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날 설명회에서 물류단지 시행사인 남이주식회사 측은 친환경 공법 적용, 3번국도~물류단지(3㎞) 구간 4차로 확·포장(400억 원 투입), 도시가스 공급, 마을회관 신설과 물류단지로 인한 일자리 2200개 창출, 연간 세수입 130억 원 등을 발표했지만 주민들의 반응은 차가웠다.

한편, 학동물류단지는 18만9천453㎡에 2천800억 원을 들여 조성하는 사업으로, 사업기간은 2015년 1월~2020년 3월이다.

광주=박청교 기자 pc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pololy75 2018-08-12 02:04:59    
CJ택배터미널 드나드는 차량 중 4.5톤 이상의 화물차가 50% 이상이라는데
교통지옥을 해결하겠다는 스마트 ic는 정작 4.5톤 이상 화물차는 통행 제외라네요
완전 어이 상실이다...광주 시민들은 지금보다 더한 교통지옥을 겪으라는건가,,,
참 무책임한 행정 논리네요
예산문제라고 하는데 이건 광주 시민을 아주 기만하는 행위입니다
CJ 와 관련 시행사 그리고 주변 도로 확충 사업과 관련된 국가기관 행정 직무자들 이하 높으신 분들 제발 눈가리고 아웅 식이 아닌 진정한 광주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제대로 일해주시기 바랍니다
길은 대충 만들고 빌라만 피터지게 지어 분양한 결과 지금 광주의 도로와 교통난이 얼마나 심합니까!
182.***.***.13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