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의당 지지율 노회찬 의원 별세 이후 14.1% 기록 ‘최고치’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8년 08월 03일 금요일 제2면
정의당 지지율이 고(故) 노회찬 전 의원 별세 이후 최고치를 경신하며 상승세다.

리얼미터가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1일까지 전국 성인 1천5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2일 발표한 설문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p) 결과, 정의당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1.6%p 오른 14.1%를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41.9%)과 자유한국당(18.4%)에 이은 지지율로 한국당과의 격차는 4.3%p에 불과하다.

리서치뷰가 지난달 29∼30일 전국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에서는 정의당 지지율이 15%로, 한국당(13%)을 추월하기도 했다.

지난달 23일 노회찬 전 의원의 비보가 정의당 지지율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정의당은 슬픈 지지율이라며 책임감이 무겁다는 입장이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한국당을 견제하기 위해 민주당에 힘을 줬는데 그것만으로는 안 된다는 것을 국민이 알게 된 것"이라며 "노 전 의원이 돌아가신 게 촉진제가 됐지만 이제 국민이 정의당에 대해 다시 한 번 관심 있게 보고 있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다른 정의당 관계자는 "우리에게는 슬픈 지지율"이라며 "당 지지율이 올라서 좋다기보다는 책임이 무겁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