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與 "과도한 여론몰이 중단" vs 野 "특검 기간 연장을"

여야, 김경수 경남지사 사무실 압수수색 ‘날선 공방’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8년 08월 03일 금요일 제2면
▲ ‘드루킹’ 특별검사팀 관계자들이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의원 시절 사용했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압수물을 들고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 ‘드루킹’ 특별검사팀 관계자들이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의원 시절 사용했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압수물을 들고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드루킹 특별검사팀이 김경수 경남지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것과 관련해 2일 여야가 날을 세워 공방을 전개했다.

여당은 특검의 과도한 언론플레이를 비판하며 증거에 입각한 수사를 촉구한 반면, 야당은 특검 기간 연장을 주장하며 청와대 참모진에 대한 철저한 수사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특검은 과도한 언론플레이를 중단하고, 검찰은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의 매크로 불법 여론조작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허익범 특검팀이 성실한 수사보다는 지나친 언론 플레이를 앞세우고 있다는 국민들의 비판을 직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검팀이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한 직접적인 소환조사와 압수수색도 하기 전에 ‘김경수 지사를 드루킹과의 공범으로 보고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는 등 언론에 흘리는 식의 행태는 그야말로 구태"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범죄자들의 오락가락 진술에 기대지 말고 오직 증거에 따른 과학적인 수사를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김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이 2006년 한나라당 시절부터 당 차원에서 매크로 프로그램을 동원해 조직적으로 여론조작을 했다는 사실을 국민은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며 "검찰은 철저하고도 신속한 수사를 통해 한국당의 불법 여론조작의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반면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특검 기간 연장을 통해 실체적 진실이 규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늦은 감이 없지 않지만 오늘 아침 압수수색이 이뤄지는 등 특검 수사가 이제야 본궤도로 가고 있어 다행"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김 지사가 드루킹과의 관계에서 뭘 더 숨기고 있는지 반드시 밝혀야 한다"며 "김 지사뿐 아니라 백원우 민정비서관, 송인배 정무비서관에 대해서도 드루킹과의 커넥션이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조직적 댓글 작업은 민주주의 파괴고, 진상 규명은 대한민국 헌법과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는 작업"이라며 특검 분발을 촉구했다.

같은 당 김철근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 지도부는 김경수 지사의 혐의를 뻔히 알면서도 공천을 강행해 국민과 경남도민을 우롱했다"며 민주당을 비판했다.

또 김 대변인은 "지난 6개월 동안 수사 방조 또는 증거 폐기를 도와준 이주민 서울경찰청장 역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