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학생·학부모 "특수교육 공동체학교 조성 시급"

교원 교육정책 요구 1위엔 ‘돌봄·방과후학교 마을사업화’ 집계
필요한 교육부정책엔 전체가 ‘학교폭력 예방·대책’ 최우선 꼽아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2018년 08월 06일 월요일 제12면
경기도내 학생과 학부모들이 가장 시급히 시행해야 할 경기교육 정책으로 ‘특수교육 공동체학교’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교육연구원은 민선4기 교육감 출범을 맞아 학생과 학부모 및 교원 등 ‘교육3주체’가 요구하는 교육정책에 대해 도내 학생 2천663명과 교원 4천466명 및 학부모 1천821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을 통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특수교육 공동체학교 ▶병원학교 ▶학생인권 조례 ▶다문화국제학교 ▶성장배려학년제 ▶공동교육과정 ▶자기주도 프로젝트 학습 ▶교사연구년제 ▶교육과정-수업-평가 일체화 ▶돌봄 및 방과후학교 마을사업화 등 16개 경기교육정책과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 ▶교장공모제 ▶소프트웨어 교육 ▶선행교육규제법 등 19개 교육부 정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조사결과 경기교육정책 우선순위에 대해 학생과 학부모는 ‘특수교육공동체학교’ 정책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반면, 교원은 ‘돌봄 및 방과후학교 마을사업화’가 가장 시급한 정책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교육부 정책에 대해서는 교육 3주체 모두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을 최우선으로 필요한 정책이라고 꼽았다.

도교육연구원은 "교원 능력개발 평가와 교원 성과급, 경기 자유학년제 및 혁신교육 지구사업 등 요구도가 낮게 나온 정책들은 목적과 수단이 불분명하거나 일관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각종 교육 정책의 효과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교육 주체의 요구를 반영하고, 상시적인 정책 검증 체제 구축 등으로 지방교육자치시대 책무성과 정책 완결성을 높여야 한다"고 분석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