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 최철규 씨 편백나무 활용 특허로 신지식인에 선정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8년 08월 06일 월요일 제16면
평택시 바람새마을 소풍공원의 편백 사랑 대표 최철규(57)씨가 편백나무를 이용한 목침과 등받이를 개발해 최근 한국신지식인협회로부터 신지식인으로 선정됐다.

최 씨는 지난 2014년 편백나무를 이용해 디스크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탄력성 있는 등받이와 목침을 개발, 특허를 받은 뒤 의료시설 등에 납품하는 등 시민의 건강 증진에 기여한 점이 신지식인으로 인정됐다.

또 최 씨는 더 나아가 2015년에는 편백을 이용한 가구·인테리어·소품·주방용품 등을 개발, 한국문화예술명인회의 목공명인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특히 기능성 등받이와 목침, 생활용품, 주방용품 등을 편백으로 유명한 전남 장성축령산·장흥과 전주 한옥 마을의 지자체가 운영하는 공예품전시장에 납품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이로 인해 편백 사랑 체험장의 체험 및 방문객이 지난해 6만2천여 명(체험 2만2여 명, 방문 4만여 명)에 달하며 올해 들어 지난 7월 말까지 3만5천여 명(체험 1만2천여 명, 방문 2만3천여 명)이 찾아와 큰 성황을 이루고 있다.

최 씨는" 일상에 지친 사람들이 이곳을 찾아 목공활동 체험을 통해 자연스럽게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게 목표"라며 "편백이라는 콘텐츠를 통해 건강을 지키고 삶을 윤택하게 하는 일을 죽는 그날까지 하고 싶다"고 말했다.

평택=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