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22년 대입개편’ 시민 선택은… "수능 전형 적정비율 40%"

공론화위원회 "시민참여단 452명 설문결과 가중 평균값 39.623% 나와
학생부 위주 전형비율은 그대로… 수능 45% 이상은 과하다는 시민 뜻"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8월 07일 화요일 제12면
대입 개편 공론화 시민참여단이 적정하다고 판단한 대학수학능력시험 위주 전형의 비율은 40%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국가교육회의 대입 개편 공론화위원회 관계자는 6일 "수능 위주 전형의 적절한 비율에 대해 시민참여단 452명(490명 중 무응답 제외) 설문 결과를 바탕으로 가중평균(응답구간별 중간값의 가중평균)을 냈더니 39.623%였다"고 설명했다.

2022학년도 대입 개편 방향에 대해 공론조사를 한 공론화위원회는 개편 시나리오 4가지에 대한 지지도 외에도 수능과 학교생활기록부 위주 전형에 대한 인식 등을 함께 조사했다.

일반 대학이 전체 선발 인원 가운데 어느 정도를 수능 위주 전형으로 뽑는 게 적절하냐는 질문에 10명 중 8명은 20% 수준인 현행보다 높은 비율을 택했다.

구간별로 보면 ‘40% 이상 50% 미만’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조사 대상의 27.2%로 가장 많았다. ‘30% 이상 40% 미만’이 21.2%로 뒤를 이었고 ‘20% 이상 30% 미만’(14.2%), ‘50% 이상 60% 미만’(12.8%) 순이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와 40대는 ‘30% 이상 40% 미만’ 구간 응답률이 가장 높았고 30대와 50대, 60대 이상에서는 ‘40% 이상 50% 미만’ 구간의 응답률이 높았다.

앞서 공론화위원회는 시민참여단 의견조사 결과 4가지 개편 시나리오 가운데 시나리오1(수능전형을 45% 이상으로 확대)과 시나리오2(수능 절대평가)가 각각 평점 1, 2위를 기록했지만, 두 선택지의 지지도 사이에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없다고 밝혔다.

공론화위원회 관계자는 "시나리오1의 지지도가 높지만 절대다수의 지지를 받지 못했던 것은 45%라는 수치가 과도하다는 인식이 있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전했다.

공론화위원회는 이번 공론조사를 통해 확인한 시민들의 의견은 명확했다고 강조하며 일각에서 제기한 ‘공론화 실패론’은 결과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공론화위의 다른 관계자는 "시민들의 결론은 학생부 위주 전형의 비율을 더 늘리지 말라는 것, 수능 전형을 늘리되 시나리오1처럼 일률적으로 45% 이상으로 하는 건 지나치다는 것, 그리고 수능 절대평가는 중장기적으로 연구하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명확한 결론을 낸 것은)전문가나 정책당국이 하지 못했던 일"이라며 "그 때문에 소름이 돋았고, 시민들이 위대하다고 생각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가교육회의는 공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7일 교육부에 이송할 대입 개편 권고안을 발표한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