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대건설 황연주 최다 17득점… 여자배구 컵대회 1차전 완승 견인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8월 07일 화요일 제15면
현대건설이 신구 공격수의 조화와 새 얼굴을 앞세워 지난 시즌 V리그 챔피언 한국도로공사를 제쳤다. 현대건설은 6일 충남 보령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8 보령·한국도로공사컵 여자프로배구대회 B조 조별리그 1차전을 3-0(25-14 25-2225-23)으로 끝냈다.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합류한 이효희(도로공사), 이다영(현대건설)을 대신해 후보 세터들이 볼을 배달한 가운데, 황연주(32), 김주향(19), 정시영(25) 트리오의 공격이 돋보였다. 2005년 프로 데뷔 후 15번째 정규리그를 맞이하는 왼손 라이트 공격수 황연주는 양 팀 최다 17득점을 뽑아내며 후배들을 다독이고 공수를 조율했다. 2년 차 레프트 공격수 김주향은 15점을 올리고 황연주의 뒤를 받쳤다. 흥국생명으로 이적한 자유계약선수(FA) 김세영의 ‘보상 선수’인 센터 겸 라이트 정시영도 블로킹 2개 포함 10점을 수확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