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심 속 옛 가옥서 배우는 ‘공예 기술’

성남 중앙공원 일원서 18·25일 무형문화재 4명 이론·체험 교육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8년 08월 07일 화요일 제8면
▲ 성남시 중앙공원 내 수내동 가옥에서 대목장, 나전칠기장 등 무형문화재의 이론·체험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성남시 제공>
▲ 성남시 중앙공원 내 수내동 가옥에서 대목장, 나전칠기장 등 무형문화재의 이론·체험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성남시 제공>
성남 도심 한복판에 있는 초가 형태의 전통가옥에서 대목장, 매듭장, 나전칠기장, 금박장에 관해 배울 기회가 제공된다.

성남시는 문화재청이 공모한 생생문화재 사업에 선정돼 오는 18일과 25일 중앙공원 내 수내동 가옥(경기도 문화재자료 제78호)에서 관련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一家(일가)를 이루다’를 주제로 4개 분야의 무형문화재 이론과 체험 수업이 진행된다.

18일은 오후 1시 대목장(경기도 무형문화재 제36호) 수업이 열린다. 장원희 대목장 전수 조교가 전통 건축물과 역사에 관한 설명을 한 뒤 전통 건축물 모형 만들기 실습 수업을 한다.

이어 오후 3시 30분 매듭장(국가무형문화재 제22호) 수업이 진행된다. 박선경 매듭장 전수 조교가 이론 수업과 함께 끈목을 사용해 팔찌와 목걸이를 만들어 보는 시간을 마련한다.

25일은 오후 1시 배광우(경기도 무형문화재 제24호)나전칠기장 전수 조교가 수업한다. 얇게 간 조개껍질로 여러 무늬를 만들어 물체에 붙이는 나전 기술을 알려 주고 손거울과 볼펜을 만들어 보도록 한다.

오후 3시 30분에는 금박장(국가무형문화재 제119호) 수업이 열린다. 김기호 금박장 전수 조교가 금박공예의 유래, 역사, 기술에 관한 설명을 한 뒤 책갈피에 다양한 문양을 찍어내는 실습을 진행한다.

프로그램당 20명씩 모두 80명이 참여할 수 있다. 수업별 1만~2만 원의 참가비가 있다.

참여 희망자는 8일부터 A&A문화연구소 프로그램 진행 담당자(☎010-8685-4057)에게 선착순 신청하면 된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