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8 수원한국지역 도서전 행궁동 전체가 놀이터

내달 6~10일 수원화성행궁 광장 등서 전국 60여 개 지역출판사 도서 선보여 우수 저자 ‘천인독자상’ 시상식도 진행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8년 08월 08일 수요일 제13면
2018080801010002417.jpg
수원시는 9월 6일부터 10일까지 수원 화성행궁 광장과 행궁동 일원에서 전국 각지의 출판물과 도서문화를 만날 수 있는 ‘수원한국지역도서전’을 연다고 7일 밝혔다.

올해 도서전은 ‘지역 있다, 책 잇다’를 주제로 진행된다. 이는 책으로 다양한 사람들과 지역을 연결하는 ‘잇다’와 지역 출판이 여기에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2회째를 맞는 한국지역도서전은 ‘날아라 지역도서전’, ‘책과 놀다’, ‘활자의 발견, 출판이 있다’와 ‘수원 특별전’ 등 33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우수한 지역출판 책을 선정해 출판사와 저자에게 상을 수여하는 ‘천인독자상’ 시상식도 열린다.

‘날아라 지역도서전’에서는 전국 지역출판사가 출간한 책들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 6개 지역 60여 개 지역출판사가 내놓은 책이 행궁광장에 전시된다. 전자책을 체험할 수 있는 ‘지역출판 미래예견전’도 열린다.

‘책과 놀다’는 편하게 책을 읽고 즐길 수 있는 체험과 공연, 작가와의 만남 등으로 진행된다. 인형극, 책 만들기 등을 하는 ‘어린이 책놀이마당’과 ‘지역 말 책 낭독 공연’, 책 관련 수공예 작품을 전시·판매하는 ‘북아트 거리마켓’이 마련됐다.

「인생극장」을 쓴 노명우 아주대 교수와 제1회 한국지역출판대상 천인독자상을 수상한 「남강오백리 물길여행」의 권영란 작가 등 6인의 작가와 지역 도서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작가와의 만남’도 함께 진행된다.

‘활자의 발견, 출판이 있다’는 출판 기획부터 인쇄까지 한 권의 책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보여 준다. 인쇄기기 전시·체험, 지역출판사 대표들의 실제 출판 경험을 들을 수 있는 ‘책의 학교’가 진행된다.

수원 특별전은 수원의 출판문화 역사를 재조명한다. 수원화성박물관, 선경도서관, 옛 부국원 건물에서 정조 시대부터 근현대에 이르기까지의 출판기록물·수원학 도서 100선 등을 전시한다.

이 밖에 수원한국지역도서전 기간에는 ‘생태교통 차 없는 거리(9월 7~9일, 오전 11시~오후 6시)’, ‘두 번째 수원야행(9월 7~8일)’ 행사도 열려 책과 함께 다양한 수원화성의 볼거리와 체험을 즐길 수 있다.

상세 프로그램은 수원한국지역도서전 공식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부분 프로그램은 사전 신청 없이 참여할 수 있다. 다만, ‘작가와의 만남’은 공식 블로그에서 25일까지 사전 신청해야 한다. 모집인원은 작가별 30명(총 180명)이다. 모든 프로그램 참가비는 무료다.

한편, 시는 지난 6일 시청 상황실에서 염태영 시장 주재로 수원한국지역도서전 추진상황보고회를 열고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염태영 시장은 "한국지역도서전은 지역사회 문화와 소통하는 중요한 행사"라며 "축제기간 행궁동 일원이 책 놀이터, 열린 도서관이 돼 많은 시민이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