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인중개사 수백명 정보 유출 ‘말썽’

김포시 홈페이지에 한달간 공개 뒤늦게 피해 인지하고 수습 나서

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2018년 08월 08일 수요일 제9면
김포시가 주민등록번호를 포함한 관내 부동산중개업 종사자들의 개인정보를 시 홈페이지에 올린 사실이 알려져 말썽이다.

지난 6월 시가 ‘5월 말 기준 공인중개사 등록 현황’을 게시하는 과정에서 실수로 파일을 잘못 첨부하는 바람에 중개업 대표자들의 개인정보가 약 한 달간 일반에 공개되는 일이 발생했다.

7일 시에 따르면 유출된 자료는 대표자 성명과 주민등록번호, 집 주소, 휴대전화 번호 등이다. 대표자뿐만 아니라 고용인들의 개인정보도 함께 유출돼 피해자는 4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뒤늦게 사실을 인지한 시는 게시물을 즉각 삭제하는 한편, 지난달 30일 유출 대상자들에게 공문을 보내 사과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이틀 후에는 시 홈페이지에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2차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지 않아 보이나 혹시라도 개인정보 악용으로 의심되는 전화나 메일을 받거나 기타 피해자들이 궁금해하는 사항에 대해 문의하면 신속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를 봤거나 예상되는 경우에는 성실하게 상담해 드리고 필요한 조사를 거쳐 손실 보상이나 손해 배상 등의 구제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개인정보 보호조치 강화 등 내부 개인정보 보호 관리체계를 개선하고, 관계 직원 교육을 통해 인식을 제고해 향후 다시는 이와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