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청라소각장 증설 추진에 주민들 ‘강력 반발’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2018년 08월 08일 수요일 제19면
19-청라.jpg
▲ 인천시 서구 청라국제도시 전경.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시가 청라소각장 증설 계획<본보 8월 3일자 1면 보도>을 추진하자 청라국제도시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시는 서구 경서동 소재 청라광역폐기물소각장을 전면 보수하고 750t 처리 용량으로 증설하는 사업 타당성을 조사 중이라고 7일 밝혔다.

시설이 낡은데다 도시폐기물도 급증해 안정적인 처리시설이 필요하다는 이유다. 현재 청라소각장은 하루 420t의 폐기물을 처리하고 있다.

2001년 준공된 청라소각장은 내구연한인 15년을 넘어서면서 노후 시설 보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지난해 기술진단 결과, 시설 가동이 중지된 사례만 5차례(28일)였다.

이에 따라 시는 2025년까지 1천810억여 원을 들여 설비를 보수하고 시설을 증설하는 사업 계획을 세웠다. 지난 6월에는 2천만 원을 들여 타당성조사 용역도 발주했다. 타당성이 있다면 기본계획 수립, 환경영향평가 등 행정절차를 밟아 사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예산은 협의를 거쳐 국비 550억 원, 시비 820억 원, 분담금 440억 원 등으로 충당할 계획이다.

하지만 이러한 계획이 알려지면서 청라국제도시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지금도 수도권쓰레기매립지와 각종 공장이 밀집한 상태에서 소각장까지 증설하면 심각한 환경피해가 생긴다는 주장이다. 또 생활폐기물 소각 과정에서 기준치를 웃도는 대기오염물질이 배출돼 급속히 늘어나는 청라 주민의 피해가 더 커진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지난달 31일까지 이러한 내용으로 시에 접수된 민원만 670건에 달한다.

시 관계자는 "이제 막 사업의 타당성을 조사하는 단계로, 이는 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사전 절차"라며 "환경영향평가 등 행정절차가 많이 남아 있어 확실한 사업 추진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