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천원미경찰서, ‘절도, 분실예방 스티커’ 범죄예방 효과 '톡톡'

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2018년 08월 09일 목요일 제16면

부천원미경찰서는 금융기관 등의 ATM 기기에 부착한 ‘절도, 분실예방 스티커’가 범죄예방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원미경찰서.jpg
원미서는 ‘눈앞의 현금, 범죄 심리로부터 예방하자’는 기치 아래 "무심코 가져가면 절도로 처벌받습니다"를 비롯해 세 종류의 내용으로 스티커를 제작해 관내 금융기관 118개소, 편의점 273개소의 ATM 기기 및 출입구에 스티커 876개를 부착했다.

경찰 관계자는 "ATM 기기가 있는 금융기관, 편의점은 현금인출기 투.입구에서 미 회수된 현금을 취득하는 절도범죄와 지갑, 카드, 통장 등 분실물이 발생하는 장소다. 관내에서는 지난 1년간 미회수된 현금을 가져가는 절도 사건이 98건 발생했다"면서 "기기 앞에 절도. 분실 예방 스티커 부착 후 전년 대비 절도사건발생이 58% 감소 효과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또 "이번 절도, 분실예방 스티커 부착 캠페인은 이러한 절도죄를 근절하기 위해 관할 내 ATM 기기가 있는 모든 편의점 및 금융기관과 협약을 맺고 스티커를 부착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원미서는 이를 계기로 훼손된 스티커 재부착 등 지속적인 관리로 일반 시민들이 순간적인 판단 오류로 범죄자가 되는 일이 없도록 범죄예방에 힘쓸 예정이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