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송도서 또 악취신고…진원지는 ‘오리무중’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제0면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또다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악취 신고가 잇따라 관계기관이 확인에 나섰다.

지난 8일 송도에서 오후 5시 38분께부터 "가스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인천소방본부에 90건 접수됐다. 신고는 송도 전역에서 골고루 접수됐으며 경기도 시흥시 일부에서도 들어왔다.

소방당국과 연수구는 소방차량 6대와 인력 20여 명을 급파해 악취를 추적했지만 진원지는 찾지 못했다. 구는 송도지역 악취유발사업장 4곳과 가스 취급시설 7곳을 점검하는 등 악취 추적을 계속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악취를 가스 냄새로 인식하는 신고자들이 많아 가스업체 관계자와 함께 악취를 추적했지만 진원지는 찾지 못했다"며 "신고가 시흥지역에서도 들어온 점을 미뤄볼 때 악취는 바람을 타고 송도 전역에 퍼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송도에서는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3차례에 걸쳐 200여 건의 악취 신고가 접수됐지만 현재까지 진원지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