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평 미군기지 오염토양 ‘해외 반출 처리’ 주장에 관심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제19면
19-부평.jpg
▲ 부평미군기지 전경.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 부평 미군기지 내 오염토양을 해외로 반출해 처리하자는 주장이 제기돼 실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인천 부평을)원내대표는 부평 미군기지 오염토양 처리에 대해 9일 "다이옥신 처리 원천기술이 사업화된 독일이나 벨기에로 오염토양을 보내 처리하는 것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해당 국가는 다이옥신 처리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있는데다, 오염토양에 대한 국가 간 이송·처리 경험도 있다"며 "해외로 운반·처리할 경우 현지 설비 설치 및 철거비, 시설 관련 인건비, 파일럿 테스트(Pilot Test) 등에 소요되는 예산을 절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환경부는 지난해 조사를 통해 미군기지 내 7개 지점의 토양에서 기준치 이상의 다이옥신류 검출을 확인했다. 미군기지 반환 전에 토양 정화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인천시와 환경부, 국방부는 주민 공청회와 해외 사례조사, 시민참여위원회 등을 거쳐 열탈착 방식으로 부평 미군기지 내 오염토양을 정화하기로 결정했다.

홍 원내대표는 "환경부 등 관련 기관에 해외 반출에 대한 사전 검토를 요청해 놓은 상태"라며 "인천시와 국방부, 환경부 등이 참여하는 연석회의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행 정화 방식으로 추진하면 오염토양은 6년 이상의 정화기간이 예상된다"며 "해외 반출 처리가 이뤄지면 정화기간을 단축하고 해당 부지 활용 시기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오염토양은 폐기물인데다, 폐기물은 발생지 처리를 원칙으로 하고 있어 이를 벗어나 해외로 반출하는 것이 가능한지 여부는 논란의 대상이다. 인천시는 환경부에 해외 반출 가능 여부를 문의한 상태지만 관련 근거가 없어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오염토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