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퀴어축제’ 내달 개최에 술렁이는 지역사회

준비위원회 봉사자·부스 운영 신청 접수 등 움직임에 찬반 엇갈려
"지역 성소수자 목소리 내는 자리" vs "아이 가치관에 영향 등 우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제19면
19-600.jpg
▲ 사진 = 인천퀴어문화축제 SNS 캡쳐
성(性)소수자들의 축제인 ‘퀴어문화축제’에 대한 논란이 인천에서도 뜨겁다. 최근 대구와 서울에 이어 인천에서도 퀴어문화축제가 열릴 것으로 알려지면서 찬반으로 엇갈린 반응이 나타나고 있다.

9일 인천퀴어문화축제준비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9월 8일 ‘제1회 인천퀴어문화축제’가 열린다.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조만간 확정해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미 축제 공식 후원계좌를 개설하고, 행사 당일 활동할 자원봉사자와 부스 운영자 참가 신청을 받고 있다.

서울은 지난달 열린 ‘서울퀴어문화축제-서울퀴어퍼레이드’가 올해로 19회째를 맞는 등 온갖 논란 속에서도 꾸준히 열리고 있다. 인천 성소수자들의 움직임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2016년 인천시민들의 인권 향상을 위해 제정하려던 인천시 인권기본조례는 ‘성소수자 차별 금지’ 조항이 삽입되면서 수년간 표류하고 있다. 자칫 동성애를 조장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결국 인권조례 제정은 좌절됐지만 지역 내 성소수자와 이들을 지지하는 시민들이 최근 서울 행사를 계기로 인천에도 퀴어축제를 열자는 뜻을 모아 비영리단체인 인천퀴어문화축제준비위원회를 조직했다. 현재 위원회 SNS 페이지에는 600명이 넘는 시민들이 동참하고 있다.

하지만 우려하는 시선도 많다. 이날 인천의 한 맘카페에는 "인천에서 퀴어축제를 한다는데, 안 했으면 좋겠다"는 글이 게시됐고, 이를 놓고 30여 명의 회원이 반대 일색의 토론을 벌였다. 지난달 또 다른 커뮤니티에는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에 동참을 요청하는 게시글이 올라와 호응을 얻기도 했다.

한 학부모는 "막연히 성소수자들도 존중받아야 한다고 생각은 하지만 막상 우리 아이가 퀴어축제를 접하게 된다면 어떤 가치관을 갖게 될지 걱정되는 것도 사실"이라며 "반대 서명을 독려하는 게시글에 링크된 퀴어축제 동영상을 보면 인천에서는 열리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이 먼저 든다"고 털어놨다.

종교계의 움직임도 심상치 않다. 성소수자 차별 금지 조항이 들어간 인천시 인권기본조례에 대해 반대 입장을 나타냈던 지역 종교계는 퀴어축제가 인천에서 개최될 경우 조직적인 반대운동을 펼칠 것으로 보여 자칫 마찰이 우려되고 있다.

인천퀴어문화축제준비위원회 화연(활동명) 공동대표는 "다양한 우려도 있겠지만 이번 축제는 인천에도 성소수자가 살고 있다는 목소리를 처음으로 내고자 만든 자리"라며 "이번 축제를 계기로 성소수자의 권리를 지키는 움직임도 비교적 조직적으로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퀴어축제
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인천수호 2018-08-13 15:06:32    
거룩한 인천땅을 소돔땅으로 만들지마라.
대구. 서울은 그 죄값을 이미받고 있다.
인천은 안된다.
110.***.***.55
profile photo
아름소 2018-08-09 23:09:32    
자신의 욕망을 따라 사는 것이 어떻게 소수자가 될 수 있나요? 욕망을 따라 사는 사람중에 동성애 외에 소수자로 보호를 받는 사람들이 또 있나요? 어쩔 수 없는 것이 아닌 자신의 욕망의 선택에 대해 왜 우리의 세금을 들여 보호해 줘야 하나요?
122.***.***.9
profile photo
디모데 2018-08-10 11:25:43    
누군가를 사랑하고 사랑받고픈 마음은 이성애자든 동성애자든 같은 마음이죠 한편은 애뜻하고 한편은 욕망이라고 어떻게 구분할 수 있나요? 그리고 동성애자들은 보호해 달라는 것이 아니라 차별받지 않길 바라는 것입니다. 그들 역시 세금을 내는 국민이고 시민이기에 당연한것 아닌가요?
220.***.***.235
profile photo
Love 2018-08-13 07:14:42    
동성애는 유전이아니라 후천적인것이라고 이미 동성애쪽에서도 인정했습니다. 그러니까 욕망과 선택이 맞죠. 동성애자들은 정상인들과 똑같은 신체조건과 시민권리를 가지고 대한민국에 태어납니다. 그들은 소수자가 아니라 정상인들보다 더욱 많은 성적 자유를 누리고자하는 욕망을 가진자들입니다. 보호받아야할 피해자도 소수자도 아닙니다. 그리고 사랑과 섹스는 동일시될수 없습니다. 사랑이란 단어로 당신들의 노골적인 동성/양성욕을 얼렁뚱땅 두리뭉실 넘어가려고 하지마세요.
130.***.***.2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