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망사고 발생한 포천 화력발전소 처벌 촉구

경기북부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제18면
▲ 경기북부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9일 포천 석탄화력발전소에서 근로자 사망사고를 낸 석탄화력발전소 폭발사고와 관련해 사업자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경기북부비정규직지원센터 제공>
▲ 경기북부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9일 포천 석탄화력발전소에서 근로자 사망사고를 낸 석탄화력발전소 폭발사고와 관련해 사업자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경기북부비정규직지원센터 제공>
근로자 사망사고를 낸 포천 석탄화력발전소 폭발사고와 관련해 경기북부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사업자 처벌을 촉구했다.

경기북부비정규직지원센터는 9일 오전 11시께 석탄화력발전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건은 안전불감증과 무성의한 재발 방지 대책이 불러온 인재"라며 "발전소 사업자인 GS E&R의 안전불감증과 주민 무시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9월 포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현장에서 크레인 전복 사망사건이 발생했을 때 강도 높은 처벌과 조사가 이뤄졌더라면 어제의 사건은 미연에 방지할 수 있었다"며 "법과 제도의 낙후가 GS E&R의 안전불감증을 허용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GS E&R은 발전소의 열원을 석탄이 아닌 LNG로 하자는 주민 목소리에 대해 ‘장사할 권리’를 주장하며 양보하지 않았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산업현장의 안전과 지역사회의 환경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GS E&R에 사업 철수를 권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그러면서 ▶국회의 ‘기업살인처벌법’ 즉각 통과 ▶GS E&R을 기업살인처벌법으로 처벌 ▶특별근로감독 실시를 통한 사건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을 촉구했다.

센터에 따르면 포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현장에서는 지난해 9월 크레인 전복사고를 비롯해 같은 해 11월 냉각탑 화재, 올해 3월 건설현장 가림막에 불이 붙는 화재 등이 발생한 바 있다.

한편, 기자회견에는 민주노총 경기북부지부, 포천진보시민네트워크, 포천성공회나눔의집, 민주노총 포천시대표자협의회, 민중당 포천시지역위원회가 함께 했다.

포천=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