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해경, 바다 추락 미얀마인 선원 구조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8년 08월 14일 화요일 제16면

평택·당진항 입구에 정박해 있던 화물선에서 바다로 추락해 실종됐던 외국인 선원이 평택해경에 의해 실종 6시간여 만에 해상에서 극적으로 구조됐다.

평택해경.jpg
평택해양경찰서는 평택·당진항 재입항을 위해 화성시 입파도 부근 해상에서 정박 중이던 우리나라 국적 화물선(1천594t, 승선원 11명)에서 13일 오전 4시께 바다에 추락해 실종됐던 미얀마인 선원 윈모(29·기관부 선원) 씨를 이날 오전 10시 10분께 구조했다.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4분께 화물선에서 미얀마인 선원 1명이 보이지 않는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이에 따라 평택해경은 오전 8시 50분 경비정 3척을 부근 해상으로 보내 광범위 수색을 실시, 오전 10시 10분께 화물선에서 북서쪽으로 약 5.6㎞ 떨어진 해상에서 어구 부표를 붙잡고 있는 윈 씨를 발견해 구조했다.

조사결과 윈 씨는 전날 오후 11시께 같은 화물선에 타고 있던 미얀마인 동료 선원들과 맥주를 마신 후 잠자리에 들었으나, 이날 오전 4시께 화물선 선미로 나갔다가 실족해 바다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평택해경은 구조된 윈 씨가 건강에 별다른 이상을 보이지 않음에 따라 화물선으로 바로 이송했으며, 선장, 선원, 윈 씨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평택=김진태 기자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