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같은 중기인데…개인기업, 법인보다 열악

경기 건강도지수 ‘75 vs 85’ 격차 커 내수판매·영업이익실적 등도 낮아 생계형 자영업자 많아 체감 경기↓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2018년 08월 14일 화요일 제6면
개인기업의 경영실적이 중소법인기업에 비해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금사정에서 실적 격차는 더욱 큰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1년간(2017년 8월~2018년 7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의 건강도지수(SBHI)를 산정하는 3천150개 중소기업 중 개인기업과 법인기업의 경영실적을 비교한 결과, 개인기업은 중소법인기업에 비해 업황, 내수판매, 영업이익, 자금사정 등 모든 항목에서 현격한 열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년간 개인기업과 중소기업의 항목별 평균실적 SBHI를 비교해 보면 개인기업의 경기실적은 75.7로 중소기업(83.3)의 90.9%에 불과했고, 중소 규모 법인(85.2)에 비해 88.8%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항목별로도 ▶내수판매실적은 74.8로 중소법인(84.3)의 88.7% ▶영업이익실적은 70.8로 중소법인(81.3)의 87.1% ▶자금사정실적은 68.3으로 중소법인(81.0)의 84.3%로 분석됐다.

결과적으로 개인기업은 경기실적, 내수판매실적, 영업이익실적, 자금사정실적 등 모든 항목에서 중소기업, 중소법인에 비해 열악했다.

특히 자금사정에서 실적 격차가 가장 커 개인기업의 자금 애로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법인과 개인기업의 자금사정실적 SBHI 동향을 비교해 보면 지난해 중소법인은 평균 80.7로 개인기업 69.5보다 평균 11.2p 격차를 보였다. 올해는 중소법인이 평균 80.2인 데 비해 개인기업 67.1로 평균 13.1p 격차를 보였으며, 올 1월 기간 중 가장 큰 18.0p 격차를 나타냈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생계형 자영업이 많은 우리 경제구조상 개인기업 체감경기가 경제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하다"며 "개인기업의 체감경기가 전체 중소기업에 비해서도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파악돼 이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세밀한 정책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