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순국선열 숭고한 희생 기억해요 화성, 15일 곳곳서 ‘광복절’ 행사

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2018년 08월 14일 화요일 제8면
화성시가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아 순국선열들의 희생정신을 기리고 지역 독립운동의 역사를 되새기는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했다.

13일 시에 따르면 광복절 당일인 15일 제암리 컨벤션더힐에서는 독립운동가 유가족, 광복회원, 보훈단체장 등 120여 명이 참석하는 경축식과 함께 유가족 22명에게 독립운동가의 초상화가 전달될 예정이다. 전달될 초상화는 시가 2017년부터 지역 독립운동가를 대상으로 추진 중인 ‘독립운동 인물 초상화 디자인사업’의 일환으로 수형자 카드에 첨부된 죄수복 차림을 한복 차림으로 바꾼 것이다.

행사는 이어 화성지역 3·1운동을 다룬 극단 ‘민성’의 특별기획 공연과 어린이합창단과 함께 하는 광복절 노래 제창 및 만세삼창 등으로 진행된다.

같은 날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에서는 방문객을 대상으로 태극기 바람개비 만들기, 독립운동가 명언 캘리그래피 등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향토박물관에서는 15일부터 2019년 4월 28일까지 ‘독립, 그 이상의 역사-화성사람들’ 기획전시가 개최돼 일제강점기 조선에 거주하던 일본인들과 조선인들의 삶의 차이를 돌아보고, 자유를 지키기 위해 희생했던 화성의 독립운동가들을 만날 수 있다. 15일에는 독립운동가 캐릭터 풍선 만들기, 감사의 마음을 담은 훈장배지 만들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