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학교 부실급식 최대 불만… 경기, 민원 건수 최다

지난 3년간 급식민원 1385건 분석 식단 등 서비스 개선 요구 39.3% 학생수 대비 민원 신청은 인천 2위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8년 08월 14일 화요일 제12면
국민권익위원회가 최근 3년치 학교급식 관련 민원을 분석한 결과, 경기지역에서 가장 많은 민원이 신청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인천지역은 지역별 학생 수 대비 민원 신청 건수가 대전 다음으로 많았다.

권익위는 2학기 개학이 다가옴에 따라 학교급식 관련 민원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13일 내놓았다.

2015년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3년간 국민신문고 등을 통해 접수된 학교급식 관련 민원은 총 1천385건에 달했다. ▶급식품질 등 서비스 향상 요구가 39.3%(544건)로 가장 많았으며 ▶급식업체 계약 및 납품 관련 민원 30.6%(423건) ▶위생관리 문제 22.8%(315건) ▶급식종사자 근무환경 개선 관련 내용 7.3%(102건) 순으로 나타났다.

서비스 향상 요구 민원을 세부적으로 보면 ‘부실 식단 불만’이 321건으로 다수를 차지했고 유전자 변형식품·냉동식품 사용 제한 등 ‘식재료 품질 문제’ 86건, ‘급식 횟수 등 불만’ 83건, ‘급식실 종사자 불친절’ 28건이 접수됐다.

급식실 설치 등을 요구하는 민원의 경우 26건이 접수됐는데, 현재 전체 학교의 11.4%인 1천345개 교가 급식시설이 없는 실정이어서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권익위는 지적했다.

위생관리 문제와 관련해서는 급식에서 벌레·비닐 등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민원 113건, 급식실 위생상태 점검 요구 61건, 식재료와 식기 세척 불량 민원 53건 등이 제기됐다.

민원 신청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27.8%(385건)로 가장 많았으나 지역별 학생 수를 고려할 경우 상대적으로 대전과 인천이 많은 편이었다.

학생 수 10만 명당 민원 건수를 분석해 보면 대전 48건, 인천 38건으로 많고 강원이 13건으로 가장 적었다.

한편, 권익위는 지난 2주간 온라인 국민 참여 플랫폼 ‘국민생각함’을 통해 급식 관련 의견을 수렴한 결과, 응답자의 85.5%가 ‘학교급식 모니터링에 학생들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