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t 황재균, 선동렬호 막판 승선

SK 최정 대체선수로 3루수 출전 넥센 9연승 주역 이정후도 함께해 대표팀 18일 소집·곧바로 훈련에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8월 14일 화요일 제15면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교체 선수로 출전하게 된 야구선수들(왼쪽부터 황재균, 최원태, 이정후, 장필준).  /연합뉴스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교체 선수로 출전하게 된 야구선수들(왼쪽부터 황재균, 최원태, 이정후, 장필준). /연합뉴스
최원태(넥센), 장필준(삼성), 황재균(kt), 이정후(넥센)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야구대표팀에 새롭게 승선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3일 오후 대표팀 최종 엔트리 교체 선수 명단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선 감독과 코치진은 부상 등으로 인해 아시안게임에서 정상 기량을 발휘하기 어렵다고 본 선수를 엔트리에서 교체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투수 차우찬과 정찬헌(이상 LG), 3루수 최정(SK), 외야수 박건우(두산) 4명을 최원태, 장필준, 황재균, 이정후로 각각 바꿨다.

차우찬은 최근 10경기에서 1승5패 평균자책점 9.29로 심각한 부진에 빠졌다. LG의 마무리 투수인 정찬헌도 최근 3경기 연속 실점하는 등 후반기 평균자책점이 14.09로 치솟으며 교체의 칼날을 피하지 못했다.

차우찬을 대신해 선발된 최원태는 올 시즌 리그 최고의 우완 투수 중 한 명이다. 올 시즌 22경기에서 13승7패 평균자책점 3.97로 좋은 활약을 펼쳤다. 리그 다승 3위에 평균자책점은 7위다.

삼성의 우완 셋업맨인 장필준은 46경기에서 4승4패 6세이브 9홀드, 평균자책점 3.78을 기록했다. 최근 구위 등을 감안하면 두 선수가 차우찬, 정찬헌의 빈 자리를 잘 메워 줄 것으로 기대된다.

허벅지를 다친 최정과 옆구리 부상을 입은 박건우는 각각 황재균, 이정후에게 태극마크를 양보했다.

황재균은 올 시즌 108경기에서 타율 0.291에 19홈런 66타점을 기록하며 최정을 대신할 3루수 적임자로 꼽혔다.

이정후는 8월 들어 타율 0.510의 맹타를 휘두르며 시즌 타율 0.369로 시즌 내내 타격 1위를 지키던 양의지(두산·0.368)를 제치고 타격 1위에 등극했다. 넥센 9연승의 주역인 이정후를 선 감독이 외면할 수는 없었다.

선 감독은 "12일까지 최종 엔트리에 있는 24명은 물론 예비 엔트리에 있는 모든 선수의 몸 상태를 소속 구단 트레이너들과 상의하며 면밀히 체크했다"며 "그 중 차우찬 등 4명은 크고 작은 부상 등이 이어져 아시안게임 개최 시점에 국가대표로서 정상 기량을 발휘할 수 없다고 판단해 교체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치진과 여러 후보를 대상으로 검토한 결과 현재 몸 상태와 KBO 리그 성적, 컨디션 등을 고려해 아시안게임에서 최상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선수를 최종 선택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대표팀은 오는 18일 오전 서울 리베라호텔에서 공식 소집된 뒤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곧바로 훈련에 들어갈 예정이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