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文 "국민 동의 없는 국민연금 개편은 없다"

수석·보좌관 회의서 논란 일축 "국회 입법 과정서도 민의 반영"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8년 08월 14일 화요일 제2면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국민연금 개편 방안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국민 동의와 사회적 합의 없는 정부의 일방적인 국민연금 개편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국민연금 개편은 노후소득 보장 확대라는 기본원칙 속에서 논의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국민연금 문제로 여론이 들끓는다는 보도를 봤는데, 일부 보도대로라면 대통령이 보기에도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질책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고령화 시대에 노후 소득보장이 부족한 게 우리 사회의 가장 큰 문제 중 하나"라며 "당연히 노후소득 보장을 확대해 나가는 게 우리 정부 복지 정책의 중요 목표 중 하나인데, 마치 정부가 정반대로 그에 대한 대책 없이 국민의 보험료 부담을 높인다거나 연금 지급 시기를 늦춘다는 등의 방침을 정부 차원에서 논의되고 있는 것처럼 알려진 연유를 이해하기 어렵다"고 거듭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연금법상 5년마다 하도록 규정된 국민연금 재정 수지 계산 등을 위한 여야 논의가 지금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 결과에 따라 정부가 어떤 대책을 마련할 것인지는 정부가 별도로 국민 의견을 수렴하면서 논의한 후 국회의 입법 과정까지 거쳐 결정하게 된다"며 "국회 입법 과정에서도 광범위한 사회적 논의를 하게 된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밝혀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또한, "정부 각 부처는 일을 열심히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국민과 적극 소통하면서 국민이 알아야 할 국정 정보를 정확하게 홍보하는 게 더욱 중요하다는 자세로 업무에 임해 달라"고 덧붙였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