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송도 워터프런트 투자심의 결론 번복 없다" 인천시 정면돌파

빗발치는 주민반발 속 1단계 사업 ‘부정적’… 1-1구간에만 조건부 승인
"인공해변 조성 등 1-2구간 사업 조건없는 통과를"… 5200명 청원 동참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8년 08월 14일 화요일 제3면
3-워터.jpg
▲ 송도국제도시 워터프런트 1-1구간 남측연결수로 공사가 방재기능 중심으로 올해 연말께 착공될 예정이다. <기호일보 DB>
민선 7기 인천시정부가 송도국제도시 워터프런트 조성사업 투자심의 결과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 사업에 제동<본보 8월 10일자 1면 보도>을 건 민선 7기 시정부에 송도 주민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지만 14일 ‘정면 돌파’를 공식적으로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13일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시청에서는 박준하 행정부시장 주재로 송도 워터프런트 사업과 관련해 비공개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 참석한 김진용 인천경제청장 등 관련 공무원들은 지난 9일 열린 지방재정투자심의위원회의 결론을 번복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시는 앞서 열린 심의 결과를 공식화하지 않으면서 인천경제청에도 심의 결과가 담긴 공식 문서를 이날 현재까지도 전달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시는 지난 10∼12일 사흘간 송도 주민들의 반발 여론을 모니터링 했다.

시는 설계가 거의 완료된 워터프런트 1-1구간에서 방재기능을 제외한 친수시설 계획을 그대로 유지할 지 또는 축소할 지 결정하지 못했다. 최종 보고서는 박남춘 시장에 의해 결정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관련 법과 조례에 따라 진행된 지방재정투자심사에서 위원들은 총 6천215억 원의 사업비 중 2천500억 원이 투입되는 워터프런트 1단계 사업에 대해 ‘부적정’ 의견을 내렸다.

다만, 1단계 1-1구간에 대해서는 15명의 민관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들이 ‘재난예방 차원’에서 사업을 진행하라는 조건부 승인을 내줬다. 이에 따라 인천경제청은 방재 부서인 시 재난안전본부 또는 인천연구원으로부터 사업 추진과 관련된 의견을 수렴한 뒤 1-1구간 사업을 착공하면 된다. 반면, 인공해변 등을 조성하는 등의 송도 6·8공구 중앙호수와 북측수로를 잇는 1-2구간 사업에 대해서는 승인하지 않았다.

이 같은 결과가 알려지자, 송도 주민들은 지난 10일부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송도국제도시 워터프런트 사업 관련 정부의 인천시 내부감사 진행을 부탁한다’는 청원운동을 벌이고 있다. 현재까지 5천200여 명이 동참했다. 주민들은 또 박남춘 시장과 지역구 의원들에게 워터프런트 1-1·1-2구간의 조건 없는 통과를 요구하는 휴대전화 문자(SNS)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박준하 부시장은 14일께 시 차원의 워터프런트 관련 최종 결과를 공식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2018-08-14 21:48:12    
왜그러실까요
223.***.***.23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