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주시, 산림 파괴 태양광발전소 설치 ‘제동’

산지·농경지에 우후죽순 세워져 경관 훼손 등 이유로 ‘민원 빗발’ 시, 개발허가기준 엄격 적용키로

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2018년 08월 15일 수요일 제9면
2018081501010004572.jpg
▲ 사진=여주시 제공
여주시가 최근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무분별한 태양광발전시설<사진> 설치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따라 전국적으로 태양광발전소 건설이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가운데 지난 몇 십 년간 주민들이 가꿔온 산림에 무분별하게 들어선 태양광발전시설이 환경파괴와 경관 훼손의 주범이 되고 있다.

또 대부분 자연림으로 이뤄진 임야 곳곳에 태양광발전시설로 인해 수려한 산림 지형이 훼손되고 대규모 절성토로 우기 시 산사태마저 우려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13일 태양광발전소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개발행위 허가 기준을 엄격하게 적용해 태양광발전시설 설치로 인한 주민 피해를 막기 위한 대처방안을 마련해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시는 태양광발전시설이 산지와 농경지로 우후죽순 들어서 집단 민원이 빈번히 제기되면서 사회적 갈등을 불러 일으키는 ‘민원 발전소’라는 오명을 받지 않기 위해 대책을 추진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시는 태양광 설치 시 개발과 보전이 조화되게 유도함으로써 경관 보존과 환경 훼손이 최소화하는데 힘을 쏟기로 했다.

여주=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