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농축수산물 폭염 피해 커…장바구니 물가관리와 선제 대응 주문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8년 08월 15일 수요일 제0면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폭염으로 물가가 급등하고 있는 것과 관련, "관계 부처는 장바구니 물가 동향을 관리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농축수산물 피해가 커지고 배추, 무, 과일, 축산물 등 일부 품목에서 심각한 수급 불안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농축수산물 가격은 국민 밥상에 직접 영향을 미치고 외식 물가에도 영향을 준다"며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세가 추석 물가로까지 이어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품목별 수급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비축 물량 집중 방출, 조기 출하 등을 꼼꼼히 관리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기록적인 무더위 때문에 국민 모두 고생하시지만 가장 가슴이 타 들어 가는 분들은 농민들과 어업인들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어 "말라가는 작물, 폐사하는 축산물과 수산물을 지키느라 전쟁 같은 하루하루를 보내고 계시는 노고에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각 부처와 관련 기관은 급수, 영양제와 약제 공급, 기술지도 등 농어업 분야 폭염 피해를 최소화할 방안을 강구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폭염을 재난 수준으로 다뤄야 한다고 말씀드린 바 있지만 아직 법과 제도 등에서 미비한 측면이 있다"며 "여러 제약이 있겠지만 현행 제도를 적극적으로 해소해서 최대한 지원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