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AE 터미널 운영사 ‘DP월드’ 인천항 방문 배후단지 둘러봐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2018년 08월 15일 수요일 제7면
중동 아랍에미레이트(UAE)의 글로벌 터미널 운영사인 DP월드 아시아 태평양지역본부 소속 임직원들이 14일 인천항을 찾았다.

인천항만공사(IPA)에 따르면 이번 DP월드의 인천항 방문은 항만 및 배후단지 개발이 한창 진행 중인 인천항의 상황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사전에 항만 및 배후단지 투자 가능성을 검토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이들은 IPA 관계자로부터 인천항 개발계획을 듣고 I-1 단계 개발이 완료된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과 개발 예정인 신항 배후단지 및 인천신항 I-2 단계 부지를 둘러봤다.

DP월드는 두바이 정부 소유 항만기업이다. 글로벌 확장을 통해 현재 세계적인 규모의 터미널 운영사로 도약했다. 지난해 기준 40여 개 국에 78개의 컨테이너 터미널을 보유해 운영 중이다.

연간 컨테이너 화물 처리량은 7천만TEU에 달한다.

IPA 관계자는 "DP월드와 항만운영 전반에 관한 정보 교환 등 적극적인 교류를 통해 인천항과 우호 협력관계를 지속적으로 이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